로고

가평군, 10억 투입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 나서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2/13 [15:40]

가평군, 10억 투입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 나서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4/02/13 [15:40]

가평군이 농촌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올해 10억여 원을 들여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에 나설 예정이다.  

▲ 사진제공=가평군    

 

군은 저수지와 용·배수로 등을 신설 보수함으로써 영농환경을 개선하고 가뭄 및 홍수 등 각종 재해에 대비해 농업 생산성을 증대하기 위해 이같은 사업 추진에 나섰다. 

 

사업대상지로는 ▲상면 율길리 733-2번지 배수로 90m ▲조종면 신상리 379번지 용·배수로 260m ▲북면 소법리 160번지 용수로 160m ▲설악면 방일리 474-4번지 농수로 110m 등 4개소 용·배수로 및 농수로 620m가 현대화돼 시설물의 효율이 증대된다.

 

또 청평면 하천리 216번지 취입보 30m를 비롯해 북면 도대리 67-23번지 용·배수로 140m, 상면 연하리 565번지 용수로 160m, 조종면 신하리 248-1번지 용·배수로 175m, 북면 도대리 492-6번지 용수로 85m 등 5개소 취입보 및 용·배수로 590m를 준설해 자연재해를 예방하고 농경지 용수공급을 안정적으로 이뤄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군은 가평읍 개곡리 706-2번지와 및 상면 임초리 60번지 농로 포장(폭 3m, 길이 430~450m)을 통해 대형화된 농기계의 통행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사고를 방지키로 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6억여 원을 투입해 농업생산기반시설 및 영농 한해 사업을 추진했다”며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영농피해를 최소화하고 농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농업인 삶의 질 향상과 신규 농업인의 귀농 정착 유도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경영 및 생산유통시설 자금 등 경기도 농업농촌 진흥 기금 융자지원을 비롯해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농가 도우미·자녀 대학생 학자금 이자 지원, 농업잔재물 토양환원 환경공동체 지원, 농업 소식 정보 제공 등을 통해 농업인의 복지증진과 소득증대를 이뤄 나가기로 했다.

 

전문농업인 발굴을 위해서는 신규 선정자를 포함해 약 15명의 청년 농업인 영농 정착 지원과 선진연찬·역량 강화 교육·도농 교류 장터 운영·경영인대회 등 여성농업인 및 농업 경영인 육성지원도 이뤄진다.

 

이어 귀농인과 청년 농업인 각각 10여 농가를 대상으로 안정된 정착지원을 돕고자 귀농 교육, 농업 분야 교육 수강료 및 선진지 견학비, 컨설팅 비용, 국내외 행사 참가비, 농업 관련 자격증 취득비용, 중장비·농기계 임차료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군은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